[에이블뉴스] 시설이 낫다고? 탈시설 장애인부모의 반박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 화 : 070-4288-0900(대)
                   (0898, 0899)
    • 스 : 02-2666-4945
    • 이메일 : nurice@hanmail.net

    [에이블뉴스] 시설이 낫다고? 탈시설 장애인부모의 반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11-22 13:15 조회259회 댓글0건

    본문

    탈시설 당사자 부모인 임현주 씨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장혜영 의원 주최 ‘탈시설 당사자와 가족 증언대회’에서 탈시설 당사자 부모로서의 경험을 공유했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에이블포토로 보기▲ 탈시설 당사자 부모인 임현주 씨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장혜영 의원 주최 ‘탈시설 당사자와 가족 증언대회’에서 탈시설 당사자 부모로서의 경험을 공유했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중증장애인들은 탈시설해서 어떻게 살아요? 시설에 있는 게 낫지 않아요?’라고 사람들이 많이 물어봅니다. 중증장애인도 자유롭게 다니면서 사회의 자극을 받고, 계속 의사 표현을 하다 보면 나아지는 게 있습니다.

    시설에서는 너무 무기력해져 갑니다. 시설에 들어가기 전에는 기저귀가 필요 없을 정도로 대소변을 잘 가렸지만, 시설 생활방식으로는 다시 기저귀를 차야 했던 것처럼요.“


    탈시설 당사자 부모인 임현주 씨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장혜영 의원 주최 ‘탈시설 당사자와 가족 증언대회’에서 당사자 부모로서의 경험을 공유했다.

    임 씨의 자녀는 지난해 5월, 시설에서 산지 9년 만인 30세에 탈시설에 성공했다.

    자녀는 스무살이 될 때까지 가족과 함께 지냈지만, 임 씨가 이혼을 하면서 경제 활동을 떠맡게 됐다. 대안은 시설밖에 없었다. 고립된 지역이 아닌, 도심 한가운데, 그것도 새로 지은 곳이라 건물도 깨끗해 ‘좋은 시설’이라 생각하며 마음을 다독였다.

    하지만 시설에 살던 자녀는 ‘치료’라는 이름하에 오랜 시간 동안 양팔에 고정기구를 착용했다. 몸무게도 28kg로 야위었다.

    몸이 약한 자녀가 병원에 갈 일이라도 생기면 시설 측은 ‘우리가 요양원인 줄 아느냐’, ‘아이가 시끄럽고 다른 아이들의 생활을 방해하니까 산골에 있는 조용한 다른 시설로 옮겨라’ 라고 했다.

    개인 용돈을 보내며 개별적 식사지원을 요청했지만 오히려 병원에 자주 가야하고 수명이 짧은 발달장애인 특성을 이유로 시설에서 나갈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지원이는 먹지 못하는 매운 음식을 꾹 참고 결사적으로 흡수하듯이 빨리 먹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식탐도 심해졌습니다. 어느 날은 더 먹고 싶으면 숟가락을 들고 다니면서 다른 사람들 걸 뺏어 먹고, 그러니까 격리를 시켜서 따로 먹고요. 이 과정을 거쳐 체중이 28kg까지 빠졌던 겁니다.“

    고립된 자녀가 자폐성 행동의 일종으로 한쪽 무릎을 땅에 대고 뱅글뱅글 돌기 시작하자, 시설에서는 무릎에 보조기를 채워서 다리를 구부리지 못하게 했다. 자꾸 손을 입에 넣고 빨아서 냄새가 나면, 닦아 주는 게 아니라 팔꿈치에 보조기를 채웠다. 낮에는 약을 먹여 재우고, 밤에도 수면장애를 이유로 수면제를 먹이기도 했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ablenews.co.kr/News/NewsContent.aspx?CategoryCode=0014&NewsCode=00142021111916365886272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 국회도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입법 필요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9
    186 독일 베를린의 통합교육 ‘경계 없는 학교’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42
    185 콘진원·장애인공단, ‘에듀코카’ 수어자막 제공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43
    184 서울시, 저소득층·장애인 ‘여행 활동 지원’ 참여자 모집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37
    183 고용노동부, ‘코로나19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 접수 시작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34
    182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e스포츠대회’ 19일 개최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25
    181 서울시, 5월부터 중증장애인 10만 세대 수도 요금 감면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40
    180 [에이블뉴스] 자폐인이 스스로 자폐를 규정할 때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7 260
    179 [에이블뉴스] 까발려진 민낯 ‘장애인 성적조작’ 집중포화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221
    178 [에이블뉴스] 초록여행, 장애인가정 임인년 맞이 ‘새해 여행’ 지원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236
    177 [에이블뉴스] 직장내 괴롭힘과 정신장애인을 위한 정당한 편의제공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4 236
    176 [에이블뉴스] ‘평생교육이용권’ 장애인 등 소외계층 우선 신청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236
    175 [에이블뉴스] 초록여행, 장애인 가정 ‘크리스마스·새해여행’ 지원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239
    열람중 [에이블뉴스] 시설이 낫다고? 탈시설 장애인부모의 반박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260
    173 [에이블뉴스] 서울시, 관광약자 ‘이동수단용 휴대 충전기’ 무료 대여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229
    172 [에이블뉴스] 중증장애인 사회복지사 현장실습 찾아 삼만리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207
    171 [에이블뉴스] 서울시, 고령 발달장애인 특화서비스 신설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205
    170 [에이블뉴스] 서울시, 내년 중증장애인 수도요금 감면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178
    169 [에이블뉴스] ‘장애인 참정권’ 후보자 사진 들어간 투표용지 추진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257
    168 [에이블뉴스] 9년전 장애계 통곡, 끝나지 않은 투쟁가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7 2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처리방침